중랑구

결과물 1 - 5 / 전체 :2290
일과 건강 | 중랑구 | 2018년 8월 16 | 4 | 0
금융노조, 금융업 종사 노동자 과로사 가장 많아 '죽음의 일터' 오명 (일요주간) 장시간 노동 및 업무 스트레스가 노동자 건강에 미치는 문제가 사회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건설업과 금융업 종사 노동자의 과로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Vote up!
0
Vote down!
0



일과 건강 | 중랑구 | 2018년 8월 16 | 3 | 0
‘태움’ 논란 서울아산병원, 이번엔 간호사들에게 “수면양말만 신고 일하라”? (경향신문) 신입 간호사를 괴롭히는‘태움’ 관습으로 논란이 됐던 서울아산병원에서 간호사들에게 신발을 벗고 수면양말만 신고 일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씨는...
Vote up!
0
Vote down!
0



일과 건강 | 중랑구 | 2018년 8월 14 | 2 | 0
"미원화학 사측, 직장폐쇄 감행...용역깡패 투입" (울산저널)미원화학에서는 산업재해 및 사고 은폐가 있었으며 최근에 가스유출이 발생한 시설도 노동조합에서 시설점검 등을 요구해왔으나 사측은 외면한 바 있다. 노동계가 이번 미원화학의 직장폐쇄는 최근 황산생산공정에...
Vote up!
0
Vote down!
0



일과 건강 | 중랑구 | 2018년 8월 14 | 2 | 0
과로 강요하는 日…"기업 절반이 법어기며 장시간 노동시켜" (연합뉴스) 일본 기업의 절반 가까이가 법을 어겨가며 종업원들에게 장시간 노동을 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NHK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이 지난해 2만5천67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한 결과 45...
Vote up!
0
Vote down!
0



일과 건강 | 중랑구 | 2018년 8월 14 | 2 | 0
비정규직은 점심값도 차별···화력발전소 노동자가 숨진 자리엔 (경향신문) 발전5사에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산업재해를 당한 노동자 337명 중 원청 정규직 직원은 10명뿐이고 나머지 327명은 모두 하청업체 비정규직이다. 하청업체들이 사고를 숨기는 일이...
Vote up!
1
Vote down!
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