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5/29 미국의 탄저균 국내(오산미군기지) 반입 사건 규탄 시민사회 기자회견 (오후 2시, 미 대사관 앞)

Posted
2년 ago
마지막 업데이트
2년 ago
196 views
Time to
read
<1’
지역:

 『미국의 탄저균 국내(오산미군기지) 반입 사건 규탄』

시민사회 기자회견 개최

 

 <미국의 탄저균, 국내(오산미군기지) 반입 사건을 규탄한다>

    -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된 문제임에도, 왜 우리는 사후 통보받는가?
    - ‘살아있는 탄저균’을 오산미군기지에 반입하게 된 경위를 공개하라
    - 미국 정부는 한국 국민들에게 공식 사과하라

 일시 : 2015년 05월 29일 오후 2시   
 장소 : 광화문 미 대사관 앞
 주최 : 각계 시민사회
 프로그램
     1. 여는 말
     2. 발언 및 퍼포먼스
     3. 기자 회견문 낭독

 

 

오늘(28일), 미 국방부는 “살아있는 탄저균이 주한미군 오산기지로 오배송 되었고, 적절한 절차에 따라 폐기되었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이번 탄저균 국내 반입 사건은 석연치 않은 점이 많습니다. 탄저균은 소량이라도 공기 중에 노출되면 치사율 95%에 이르는 치명적인 생화학무기이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에 반입되고 폐기되는 과정까지 한국 국민은 그 어떤 사실도 알지 못했습니다. 또한 여전히 이처럼 위험천만한 탄저균의 표본이 배달된 시점, 국내로 오배송된 경위, 그동안 주한미군기지 내에 무엇이 반입되고 반출되고 있었는지,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인지하고 있었는지도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2000년 용산 미군기지 내 한강독극물 방류 사건 이후 2007년 반환된 미군기지의 심각한 오염, 2011년 퇴역 주한미군들의 고엽제 매립 증언 등 심각한 오염 사건들이 계속 일어났고 그 때마다 한미 당국은 개선을 이야기했지만 바뀐 점은 없습니다. 더구나 이번처럼 치명적인 생화학무기로 사용되는 ‘살아있는 탄저균’이 국내로 반입되어 배양되다가 폐기된 문제는 심각한 사안입니다.

 

이에 각계 시민사회는 미국의 사과와 이 사건의 경위를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015년 05월 29일 오후 2시에 광화문 미 대사관 앞에서 진행합니다. 안보를 위한다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되는 사항에 대해 지금처럼 사후에 통보받는 현실에 대해 대책마련을 요구하려고 합니다.

Tags:

링크: When:
2015-05-29

추천하기

댓글 달기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불편 하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사용자 참여

전체 참여자 댓글 수 : 1952 / 페이지에 보여지는 수: 1 - 3
글쓴이 : 지롤발광 (비회원)
1주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