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에서 아이들에게 나눠주는 그림책... 번역본만이 아닌, 국내 작가들의 책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김 태형의 이미지
김 태형

어제..
6살 된 딸이... 어린이집에서 그림책을 받아 왔습니다..
몇 일전에는 영어 교제를 받았는데...

모두, 해외 제작 것이거나.. 번역본이였습니다..

왜..
한국 출판계가..
자체 제작보다 번역본을 더 선호하는지 충분히 이해 합니다..

결과물에 대한 신뢰와 무엇보다.."저렴" 함 때문일 겁니다..

덕분에..
대한민국 미대 출신 들은... 살 길이 없어.. 웹툰 사이트에서.. 성인물들을 만들며.. 버티고 있습니다..

..
결과물이 이미 나와 있는 번역본이 출판사의 입장에선 더 안전하겠지만...
"밥", " 쥬지아.." 와 같은... 영어 이름의 동화책도 있겠으나..." 철수", "영희" 와 같은... 자신들 친구들의 이름도 있는 책도 접하게 하고 싶습니다.

무엇보다.. 엄청난 시장입니다..
한국의 그림 작가들에게도 ..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삼성이나, 현대와 같은 대기업만.. 독점적인 시장을 보장해 주는 것이 아니라, . 한국의 많은... 그림/만화 작가들에게도 시장을 보장해 줬으면 합니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에게 나눠주는 그림책들은 일정 비율은 반드시 자제 제작 해야 한다 라는 규정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지역: 제안 단체/개인 정보:

김태형 [email protected]

Tags:
4
Average: 4 (1 vote)

사용자 참여

전체 참여자 댓글 수 : 1952 / 페이지에 보여지는 수: 1 - 3
글쓴이 : 지롤발광 (비회원)
2주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