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지방공기업 노동자들 '행자부 규탄'

행정자치부의 횡포에 맞서 지방공기업 노동자들이 총력투쟁을 결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2일 오후 2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300여명의 노동자들이 '성과급균등분배 패널티 지침 철회, 지방공기업법 개악 저지, 공공기관 2차 정상화 분쇄'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3월 31일 행정자치부는 지방공기업 종합혁신방안을 발표했다. 그동안 노동자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한 '지방공기업의 공공성 강화, 정책결정과정에 노동조합 참여, 열악한 지방공기업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등은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오히려 노조가 경영평가 성과급을 균등분배했다는 이유로 올해 경영평가 성과급을 아예 지급하지 않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또한 지방공기업법 개정안을 통해 단체협약 후퇴를 강요하고, 이를 막으려는 노조간부를 징계하는 등 노조활동을 말살하려는 내용도 들어있다.

조상수 전국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행정자치부가 공공기관 정상화의 최선봉에 서고 있다"고 규탄하며 "행정자치부 장관은 법학교수 출신으로 누구보다 헌법을 잘 알고 있다.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개인재산권의 자유로운 처분을 무시하고 성과급 균등분배에 패널티를 주겠다고 한다. 재벌의 재산권은 지켜주고, 자유민주주의의 기본질서 귀가 아프게 이야기하면서 노동자에게는 위헌적인 지침을 내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에서 100여명의 조합원들과 함께 참석한 이의용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위원장은 "성과급 받지 말자. 그 돈으로 청년일자리를 만들고 지방공기업의 안전인력을 충원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여기 모인 우리 공공기관노동자들 돈 달라고 모인것 아니다. 성과급에 연연하지 말자.  다시는 세월호 같은 사고가 안일어나도록 시민에게 안전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민에게 지지받는 멋진 공기업 노동자"가 되자고 주장해 큰 호응을 끌어냈다.

이승용 대구지하철노조 위원장도 "지방공기업 독소조항들은 노조를 말살하려는 것이다. 4.24 총파업을 성사시켜 정상화 반드시 막아내자"고 주장했다.

김현상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역시 "각 단사에서 각자의 환경에서 4.24 총파업을 최선을 다해 준비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의료연대 서울지부 최상덕 조직부장은 연대사를 통해 "서울대병원과 경북대병원이 취업규칙 일방변경을 강요받고 단협해지를 통보받았다. 가짜정상화와 의료민영화에 맞서 싸웠다는 이유로 정부와 병원이 짜고 보복하는것이다."고 폭로하며 "노동조합을 말살하는 지방공기업법 개정에 맞서 함께 싸우자"고 전했다.

이날 집회는 전국공공운수노조 산하의 서울지하철노조, 서울도시철도노조, 부산지하철노조, 광주지하철노조, 인천지하철노조, 대구지하철노조, 대전지하철노조, 의료연대 서울지부, 국민연금지부가 함께 했다.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Fill in the blank.

정치마당 제안

시민정치마당(cpmadang.org)은 아직 프로트타입의 미완성 사이트입니다. 불편한 점이 많으시겠지만 양해를 해 주실것이라 믿으며 운영합니다.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완료되었고, 그 정보를 최대한 정확하게 수집 하였습니다.
2018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에 대한 댓글을 부탁드려요, 후보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고 공유해 주세요.
이 사이트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단순 소비자가 아닌, 평가하고 공유하는 주인이 되어 주세요. 댓글을 쓰시면 자동으로 트윗으로 나가도록 했으며, 다음에서 검색됩니다. 댓글은 기록이 될 것이며, 정치인들을 긴장 시킬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