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을 기다렸다. 서울시는 약속을 지켜라!"

서울지하철비정규직 노동자들이 8일 경정비 외주용역 발주 중단과 직영화를 촉구하며 서울시청 역사 안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012년 2차 비정규직대책에서 서울메트로의 직접고용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용역계약이 끝난 3월 31일 직접고용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데 따른것.

서울시는 지난 2014년 까지만 해도 예정대로 직접고용을 이행하겠다고 했지만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 양공사 통합이 추진되면서 나몰라라 하고 있다. 오히려 서울메트로는 서울시의 승인과 방관아래 용역발주를 다시 추진하고 있다.

서울지하철비정규지부는 농성 돌입에 앞서 오전 11시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를 강력 규탄했다.

최인수 서울지하철비정규지부 지부장은 "더이상의 용역발주는 임금과 복지 차별, 임금의 중간착취로 인한 불필요한 예산낭비와 정비 품질이 저하되는 악순환을 되풀이 할 뿐이다."라고 말하며 "지하철이 서울시민의 안전한 교통수단이 되기 위해 또한 우리의 고용안정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 이라고 밝혔다.

고동환 공공운수노조 서울본부장은 "비정규직의 삶이 바뀌어야 99%를 위한 서울시가 될 수 있다. 2012년 공공부문 비정규직대책의 약속을 지키고 반드시 정규직화 해야 한다. 서울시가 이행하지 않을시 서울본부는 강력한 투쟁으로 맞설 수 밖에 없다"고 선언했다.

서울지하철 출신인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연대발언을 통해 "저와 함께 일하는 지하철의 정비용역 노동자들의 현실에 가슴아프다. 비정규직 1000만 시대이다. 비정규직이 더이상 이땅에 차별과 억압으로 존재하는 한 우리 사회의 발전은 없다"고 말하며 "민주노총 4월 총파업을 통해 다시한번 촉구하겠다. 박원순 시장은 거짓말을 하고 노동자를 우롱하는 시장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남우근 연구위원은 "작년에 연구소에서 진행했던 실태조사 보고에 따르면 경정비 용역은 불법파견의 소지가 다분하다"고 말하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고 노동법 위반의 소지가 있는 경정비 외주용역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상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역시 연대사를 통해 "양공사 통합문제가 모든 현안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서울시는 이를 핑계로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규탄하며 "서울시가 5.1 노동절에 노동플랜을 발표한다고 하는데 이 문제 해결안되면 허울뿐인 대책이다. 서울지하철노조도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조합원들은 돌아가면서 연차휴가를 내고 천막을 지키며 선전전 등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추천자

Vote up!
3
Vote down!
-2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