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정보공사노조 '기능조정' 맞서 본사 농성 돌입

한국국토정보공사노조(구 대한지적공사노조)가 정부의 2단계정상화대책의 일환인 '국토정보공사 기능조정안'에 맞서 6월 4일 전주의 본사 로비에서 투쟁선포식을 갖고 농성에 돌입했다.

 

지난 5월 27일 공공기관운영위에서 나온 기능조정안을 보면 국토정보공사의 경우 '확정업무 민간이양, 41개 지사 축소, 4개 본부 통폐합, 70여개의 소관청에서 민원창구 철수'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노조에서는 '정부의 기능조정안은 부분민영화이며 약 400여명 정도의 구조조정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

 

국토정보공사노조는 성명을 통해 "정부가 주장하는 비효율의 근거는 무엇인가? 기재부 실무자 한사람의 손에서 70년 역사의 공사가 놀아나고 있다. 민간으로의 이양과 개방이라는 미명아래 조직을 박살내고 70년 동안 수행해온 업무에서 손을 떼라는 것이 그 인내의 시간에 대한 보답이란 말인가"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또한 "정부는 인력축소는 없다고 감언이설을 내뱉고 있지만 결국에는 전환배치된 관리인력과 사업에 추가적으로 배치된 인력에 따르는 비효율성을 다시 주장하며 구조조정에 돌입할 것이다. 잘라낸 인력만큼 신규인력을 채용하라면서 정부의 성과인양 국민들을 호도할 것이다. "라고 주장했다.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