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의 보궐선거 평가속 천정배 의원에 대한 문재인 대표의 역할에 대해

Posted
2년 ago
마지막 업데이트
2년 ago
19 views
Time to
read
<1’

한겨레 기사에 이번 선거전예 문재인 대표가 천정배의원에게 주요당직 제안해 새민련에서 안았어야한다는 주장을 했더군요. 당에는 합의한 민주적 질서라는 것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보궐 선거라는 특수한 지형의 선거라는 이유로 특권이 통용된다면, 제2의, 제3의 이를 바라는 인물이 나오지 말란 법이 없지요. 이것이 민주적 질서가 어겨지면 향후 당은 혼란에 빠지게 될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세력이 나뉘어져있는 지금의 새민련의 경우 민주적 절차는 내부를 단결하게 하는 요소로 더욱 필요할 것 같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호남 선거에서 이 민주적 원칙을 준수 할 경우 오히려 자신의 입지가 약화될 것임을 과연 몰랐을까요?
그리고 경선에서, 소위 친노, 시민참여파가 아닌 쪽이 주장한 당원 중심주의에 의거한, 당원 의사 비율이 시민들보다 높게 반영하는 것이 현재 공식적 경선 방식화 되어있죠.
이전에 시민 참여파가 주장한 시민참여비율과 당원 의사 비율이 동등한 경선 방식이었다면, 천정배 의원 굳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해야 했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의 경선 방식도, 과거 지도부가 만들고, 이후 손질되어온 것에 의거한 것이죠. 신임 당 대표도, 그에 의해 선출 되었고, 이번 보궐선거에서도 그 질서에 의거할 수 밖에 없지 않았나 싶습니다
장황한 글 요약해서 말씀드리자면, 한겨레 기사에서 지적한 새민련의 문재인 대표가 천정배의원을 안지 못했다는 것은 당내 공식적 민주적 질서가 그만큼 더 중요한(세력간의 통합을 위해) 시기라는 점과 시민들의 지지가 많은 천정배 의원이 기존 자신의 기반인  새민련을 굳이 탈당해 무소속의 어려운 여건을 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현재 계파의 영향이 잔존하는 당원우위 비율반영이라는 기존 경선 룰 탓이 아니었을까 하는 점입니다. 
이번 천정배 의원의 건을 보며
새민련은 당의 힘을 모아 이런 지점에 대한 개혁이 꼭 이루어져야만 향후 총선에서 승리를 담보 받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입니다.
현재 새민련은 위기에 빠져있음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한겨레 기사..엉뚱한 곳을 치는 우를 범하지는 말았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 - - - -
Mozilla/5.0 (Linux; U; Android 4.1.2; ko-kr; SHV-E270K/KKANK2 Build/JZO54K) AppleWebKit/534.30 (KHTML, like Gecko) Version/4.0 Mobile Safari/534.30- - - - -
Mozilla/5.0 (Linux; U; Android 4.1.2; ko-kr; SHV-E270K/KKANK2 Build/JZO54K) AppleWebKit/534.30 (KHTML, like Gecko) Version/4.0 Mobile Safari/534.30- - - - -
Mozilla/5.0 (Linux; U; Android 4.1.2; ko-kr; SHV-E270K/KKANK2 Build/JZO54K) AppleWebKit/534.30 (KHTML, like Gecko) Version/4.0 Mobile Safari/534.30
- - - - -
Mozilla/5.0 (Linux; U; Android 4.1.2; ko-kr; SHV-E270K/KKANK2 Build/JZO54K) AppleWebKit/534.30 (KHTML, like Gecko) Version/4.0 Mobile Safari/534.30

- - - - -
Mozilla/5.0 (Linux; U; Android 4.1.2; ko-kr; SHV-E270K/KKANK2 Build/JZO54K) AppleWebKit/534.30 (KHTML, like Gecko) Version/4.0 Mobile Safari/534.30


링크:

추천하기

댓글 달기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불편 하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사용자 참여

전체 참여자 댓글 수 : 1952 / 페이지에 보여지는 수: 1 - 3
글쓴이 : 지롤발광 (비회원)
1주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