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와 성적표 등이 언론을 통해서 공개 된 것에 대한 수사를 요청 합니다.

admin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본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 유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민원실을 통해 조 후보자 딸 본인을 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고소장에는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그 경위를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전원 학점 등이 공개된 언론사 기사를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고소인은 특정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참여자 의견

참여자 수: 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