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들 "우련통운 의혹, 정부 책임…선제적 수사" 촉구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배상 책임이 있는 항만물류업체 우련통운(배요환‧윤기림 대표이사)의 '자산 빼돌리기' 의혹과 관련해 수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8일 인천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및 정당 등 26개 단체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논평을 내고 "세월호 참사 당시 부실한 고박(결박)으로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했음이 드러난 우련통운이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재산을 빼돌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사법당국은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인투데이뉴스 : 우련통운 재산 빼돌리기 의혹, 관계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http://www.ktin.net/h/contentxxx.html?code=newsbd&idx=662842&hmidx=1

 

#노컷뉴스 : 인천시민단체들 "우련통운 의혹, 정부 책임…선제적 수사" 촉구 https://www.nocutnews.co.kr/news/5537522

 

참여자 의견

참여자 수: 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