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의집

민중의집

지역

"나는 행복한가?"라는 질문에 누구 하나 "예"라고 못합니다. 평생 월급을 모아도 집을 장만하지 못하고, 오르기만 하는 사교육비에 물가마저 치솟는 사회. 하지만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그 피해는 고스란히 민중들에게만 돌아갑니다. 아니, 경제 사정이 나아지더라도 이는 '10'에 속하는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말일 뿐입니다.

'90'의 희망과 행복을 만드는 것은 스스로에게 달려 있습니다. 우리 스스로가 '돈, 경쟁, 효율'만이 중시되는 세상을 넘어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부족한 것을 함께 채워나가고 필요한 것을 나누는, 상부상조ㆍ호혜ㆍ평등ㆍ자율의 정신으로 만드는 민중들의 교육ㆍ문화ㆍ생활 네트워크... '민중의 집'이 작은 출발이 되겠습니다. '민중의 집'에서는 경쟁과 다툼을 잠시 벗어나 사람과 사람이 새로운 방식으로 교류하며 소통하게 될 것입니다.

민중의 집은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삶을 가꾸고 서로 나눔으로써 지역사회를 보다 건강하고 따뜻하게 바꾸기 위해 만든 주민들의 자치공간이자 공동체입니다. 민중의 집에서는 주민들이 삶의 대안과 희망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ㆍ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생활에서 부족한 것을 함께 채우고 필요한 것을 나누는 생활협동 네트워크를 만들어 나갑니다. 또한 지역사회의 건강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공익사업들을 주민들과 함께 힘 모아 진행합니다.

연락처

홈페이지: 회원가입/후원하기: 이메일: 전화번호:
02-333-7701

그룹 카테고리

민중의집 최신글

검색결과 84
2018년 9월 14 | 22 | 0
  다중지성의 정원 강의 [정치경제학, 사회운동] 공유지(Commons)와 협력경제 : 자본주의 안에서 자본주의를 넘어서기http://bit.ly/2QftRUz강의> 이광석, 황규환, 김상철, 권범철, 윤자형> 2018. 10. 5일부터 매주 금 저녁 7:...
2018년 9월 14 | 6 | 0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기념 저자 조지 카펜치스와의 만남9월 30일 일요일 저녁 7시 ★ 참가신청 : http://bit.ly/bloodandfire< 프로그램 >19:00~19:50 조지 카펜치스의 강연19:50~20:00 휴식20:00~ 자유로운...
2018년 9월 14 | 22 | 0
피와 불의 문자들In Letters of Blood and Fire노동, 기계, 화폐 그리고 자본주의의 위기이른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의 노동, 기술, 화폐의 양상들을 맑스의 관점에서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피와 불의 문자들을 다시 불러오고 있는 21세기 자본주의에...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