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의집

민중의집

지역

"나는 행복한가?"라는 질문에 누구 하나 "예"라고 못합니다. 평생 월급을 모아도 집을 장만하지 못하고, 오르기만 하는 사교육비에 물가마저 치솟는 사회. 하지만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그 피해는 고스란히 민중들에게만 돌아갑니다. 아니, 경제 사정이 나아지더라도 이는 '10'에 속하는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말일 뿐입니다.

'90'의 희망과 행복을 만드는 것은 스스로에게 달려 있습니다. 우리 스스로가 '돈, 경쟁, 효율'만이 중시되는 세상을 넘어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부족한 것을 함께 채워나가고 필요한 것을 나누는, 상부상조ㆍ호혜ㆍ평등ㆍ자율의 정신으로 만드는 민중들의 교육ㆍ문화ㆍ생활 네트워크... '민중의 집'이 작은 출발이 되겠습니다. '민중의 집'에서는 경쟁과 다툼을 잠시 벗어나 사람과 사람이 새로운 방식으로 교류하며 소통하게 될 것입니다.

민중의 집은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삶을 가꾸고 서로 나눔으로써 지역사회를 보다 건강하고 따뜻하게 바꾸기 위해 만든 주민들의 자치공간이자 공동체입니다. 민중의 집에서는 주민들이 삶의 대안과 희망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ㆍ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생활에서 부족한 것을 함께 채우고 필요한 것을 나누는 생활협동 네트워크를 만들어 나갑니다. 또한 지역사회의 건강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공익사업들을 주민들과 함께 힘 모아 진행합니다.

연락처

홈페이지: 회원가입/후원하기: 이메일: 전화번호:
02-333-7701

그룹 카테고리

민중의집 최신글

검색결과 99
2018년 12월 26 | 6 | 0
  [인문교양] 삶에는 지혜가 필요하다 : 인문학이 던지는 여덟 가지 물음강사 이인개강 2019년 1월 5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3:00 (8강, 160,000원)강좌취지인생은 길고 깁니다. 오래 산 것 같은데도 아직도 살아갈 날이 까마득합니다. 물론 언제 갑자기...
2018년 12월 18 | 5 | 0
  [철학] 장자,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깨치다강사 이임찬개강 2019년 1월 3일부터 매주 목요일 저녁 7:30 (8강, 160,000원)강좌취지죽을 때가 가까워지자, 장자(莊子)는 제자들에게 자신의 시신을 그냥 들판에 버려두라고 말합니다. 장례가 너무 초라하고...
2018년 12월 15 | 6 | 0
  ▶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투명기계 : 소멸하는 시간과 변신하는 영화장자,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깨치다현상학이라는 사유의 돌파구 : 후설의 『논리연구』 읽기마르틴 하이데거와의 만남 : 현상학, 해석학, 물러섬, 시적사유사회학자가 보는 현대 미술차이, 교차성의...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