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3대에 무너진 현중 노동자 삶, 바로 세운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가 정몽준 현대중공업그룹 재벌 총수 일가의 사익 편취를 막기 위한 전면 투쟁에 돌입했다.금속노조와 지부는 5월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몽준-정기선 부자의 사익추구와 경영권 세습을 당장 멈춰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사측의 해를 넘긴 임단협 불성실교섭 문제도 함께 제기했다.지부는 기자회견에서 “2019년 오늘, 정몽준-정기선 부자는 위법한 날치기 주주총회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을 법인분할 했다”라며 “2019년과 2020년 임금·단체교섭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법인분할 2

참여자 의견

참여자 수: 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