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 청소년 녹색바람

오늘은 11월에 두 번째 모니터링이 있었습니다.

날씨도 춥고 다들 바쁘신 관계로 윤희정친구와 단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반디 논의 벼 베기를 한 후 본 겨울 온 풍경이 참으로 썰렁한듯합니다.

모내기를 하고 파릇했던 논은 황금 나락을 수렁 거리게 달고 햇빛에 흔들거렸는데

나락이 베어진 논에 그 흔적만이 남아서 물이 자박한 논에 내년에 자라날 모를 위해 자양분이 되는 중이네요.

아무것도 없는듯한 논은 이렇듯 내년을 기약하고 있고 웅덩이에서는 물속 깊이 들어갔으려나 싶은데

아직 물속에서 볕을 쬐고 있는 잠자리 수채, 물달팽이, 똬리 물달팽이, 하루살이 유충, 왕잠자리 수채 등이

아직 여기 있어요. 뜰채에 건져져서 반가운 얼굴을 보여주네요.

겨울을 잘 견뎌주기를 기원하며 다시 물속에 보내주고

반 뒤 논 주변을 둘러보기 하였는데 번식기도 아닌데 왜가리와 백로가 나무를 하나씩

차지하고 나무 위의 휴식을 즐기고 있네요.

오늘은 흰뺨검둥오리를 볼 수는 없지만 하늘 위에 브이 자를 그리고 날아가는 기러기를 볼 수가 있어서 반갑네요.

반디 논에 애반딧불이 새 식구가 들어오는지 일손들이 반딧불이들의 집을 만들었고요

볏짚단으로 이엉을 얹져줘서 따뜻한 곳에서

반딧불이 유충들이 겨울을 잘 보낼 수 있을 듯합니다.

두더지들이 겨울 준비가 한창인지 흙 두둑을 열심히 만들어놓았어요.

반디 논은 조용하지만 습지에서는 아직도 겨울 준비로 바쁜 생명들이 꿈틀이고 있습니다.

부디 겨울 동안 건강하기를 바라며 2019년 반기 논과의 올해도 즐거웠노라~

한 해 인사를 전하며 내년에도 또 만나기를 희정이, 온새미로, 풀 꽃 이 여러분 대신 전했습니다.~♥

                                                                                                                                                                                – 이미자 (온새미로) 선생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