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낙선

[온라인 낙선운동] 오세훈 '업무추진비'로 한 끼 137,000원짜리 먹으면서, 아이들 무상급식을 반대해, 셀프 탄핵 했던 사람. 종로구 주민으로써 정말 쪽 팔리는 겁니다. #오세훈낙선

글쓴이: 김 태형 / 작성시간: 금, 2016-04-08 00:42

오세훈 후보에 대한 친환경무상급식연대 논평 중 한 부분 입니다.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오세훈 후보는 2011년 서울시장 당시 시민의 동의를 받아 잘 진행되고 있던 친환경무상급식을 되돌리고 반복지 담론을 형성하기 위하여 무모한 주민투표를 강행하여 전국을 혼란케 했었다. 당시 서울 시민들은 ‘가난한 집 아이와 부자 집 아이’를 구별하고 보편 복지 확대를 후퇴시키려는 오세훈 시장 주도의  주민투표를 나쁜 투표로 규정하고, 주민투표 자체를 무산시켰다. 서울 시민들의 강력한 저항과 전국적인 여론이 오세훈 전 시장의 대권놀음 수단이었던 나쁜 투표를 막아냈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오세훈 전 시장은 막대한 세금만 탕진시킨 채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오세훈 전서울시장 '업무추진비'로 한 끼 137,000원짜리 먹으면서, 
2,300원짜리 초.중등 학생 무상급식은 복지 포플리즘이라니..?  
오세훈의 입은 입이고, 아이들은 입은 사람입이 아닌가? 

이런 사람이 종로구 국회의원이 된다라는 것은 종로구 주민으로써 정말 쪽팔리는 겁니다.  

RSS - 오세훈낙선 구독하기

사용자 참여

전체 참여자 댓글 수 : 1952 / 페이지에 보여지는 수: 1 - 3
글쓴이 : 지롤발광 (비회원)
1주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