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연대 성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