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유승민 공동대표 포항 찾아 지진피해 이재민 위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규모 4.6 지진이 난 경북 포항을 찾아 지진피해 이재민을 위로했다. 유 공동대표는 오후 KTX 열차로 포항역에 도착해 곧바로 이재민이 있는 흥해체육관을 찾아 이재민 고충을 들었다. 유 공동대표는 바른정당 대표 시절인 작년 11월 15일 큰 지진이 발생한 뒤 세 번이나 포항을 방문해 이재민을 위로했고 소속 국회의원 11명 세비 인상분을 모아 성금 2천200만원을 포항시에 전달했다. 이번에 4번째 포항 흥해체육관을 찾은 유 공동대표는 20여분간 체육관에 머물며 대부분의 시간을 어려움을 토로하는 이재민 말에 귀를 기울였다. 피해 지원이 너무 적고 대피소 생활이 힘들다는 이재민들 말을 듣고 안타까운.......

태그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