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아이가 서럽게 울었다… “엄마가 맨날 힘들어서” - 베이비뉴스

어느 날 아이가 서럽게 울었다… “엄마가 맨날 힘들어서”

[베이비뉴스/송지현칼럼니스트]

파트타임 엄마 송지현의 ‘24시간이 모자라’] ‘일-가정 양립’을 위한 서바이벌 연대기 ⑤중소기업

혼자서 아이를 키우면서 포기한 한 가지는 ‘고용 안정’이었다. 대기업, 중소기업, 국내 공공기관, 외국계 공공기관, 재택 프리랜서, 그리고 맨몸의 백수

. 그 과정에 ‘거세’당한 한 가지를 더 꼽자면 그건 '자존감'이었다.

https://www.ibab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9626

#고용안정 #일가정양립 #워킹맘 #정치하는엄마들 #모두가엄마다 #송지현칼럼니스트

혼자서 아이를 키우면서 포기한 한 가지는 ‘고용 안정’이었다. 대기업, 중소기업, 국내 공공기관, 외국계 공공기관, 재택 프리랜서, 그리고 맨몸의 백수. 나는 때마다 시간과 돈의 우선순위 사이에서 줄타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