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찬반투표 84% 찬성으로 가결

민주노총 4.24 총파업을 결의하는 총투표가 압도적으로 가결됐다.

민주노총은 지난 3월 21일부터 4월 8일까지 전국 지역과 현장에서 총파업 총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인수 658,719명 중 428,884명(투표율 65.11%)이 투표에 참가해 361,743명(84.35%) 찬성으로 조합원들은 총파업을 가결시켰다.

민주노총은 4월 13일 오전 10시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파업 총투표 결과를 발표하고 4.24 총파업 돌입을 선포했다.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은 회견 여는 말을 통해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총파업을 힘차게 결의했다”고 전하고 “자본과 정권의 방해가 극에 달했지만 노동자들은 생존을 위해 총파업 투표를 완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87년 이후 노동자들이 힘들게 싸워 쟁취한 권리를 원점으로 돌리려는 정부의 재벌 배불리기에 맞서 민주노총은 역사의 부름에 소명을 다해 나서서 정부정책을 바로잡는 총파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 낭독을 통해 ‘노동자-서민 살리기 총파업’ 총투표 가결을 공식 선언하고 “민주노총 조합원의 이름으로 총파업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근혜정권은 노사정위를 들러리로 내세워 노동시장 구조개악 관철을 위한 정치적 발판을 쌓으려 했지만 실패했다”면서 “정부주도의 노동시장 구조개악 강행을 선언한 이기권 장관은 사퇴하라”고 촉구하고 “노동시장을 하향평준화시켜야 청년고용의 희망이 생긴다는 장관의 주장은 또다시 노동시장 구조개악의 본질을 감추려는 ‘의도된 오류’이자, 노동자와 국민을 속이고 이간질시키려는 ‘조작된 희망’”이라고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오늘 민주노총은 조합원의 이름으로 노동자 서민 살리기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말하고 “민주노총은 이 불의한 박근혜정권에 맞서 싸우라는 시대적 요구에 온몸을 다해 응답할 것”이라면서 “민주노총 조합원의 투쟁으로 시작하는 총파업은 박근혜정권에 분노한 민중의 저항으로 들불처럼 번져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견에는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과 최종진 수석부위원장, 이영주 사무총장, 김경자·이상진·김욱동·정혜경 부위원장, 금속노조 전규석 위원장, 전교조 변성호 위원장, 사무금융연맹 이윤경 위원장, 건설산업연맹 이용대 위원장, 노중기 교수노조 위원장, 전호일 공무원노조 부위원장, 박배일 공공운수노조 수석부위원장, 화학섬유연맹 임영국 사무처장, 서울본부 서형석 본부장, 인천본부 김창근 본부장이 참석했다.

[기사, 사진] 민주노총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Fill in the blank.

정치마당 제안

시민정치마당(cpmadang.org)은 아직 프로트타입의 미완성 사이트입니다. 불편한 점이 많으시겠지만 양해를 해 주실것이라 믿으며 운영합니다.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완료되었고, 그 정보를 최대한 정확하게 수집 하였습니다.
2018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에 대한 댓글을 부탁드려요, 후보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고 공유해 주세요.
이 사이트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단순 소비자가 아닌, 평가하고 공유하는 주인이 되어 주세요. 댓글을 쓰시면 자동으로 트윗으로 나가도록 했으며, 다음에서 검색됩니다. 댓글은 기록이 될 것이며, 정치인들을 긴장 시킬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