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관 자질없는 문형표 장관은 사퇴하라!

전국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가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 서울사무실을 항의 방문했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일 실무기구에서 합의문이 발표되자, 국민연금 소득대체율을 50%까지 인상하기 위해서는 “보험료를 2배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며 국민연금에 대한 괴담을 유포시켰다.

이에 대해 보험료 2배 인상이라는 가정이 ‘국민연금기금 고갈 시기를 2100년으로 터무니없이 늦추고, 2083년에 2,100조원의 기금을 보유하겠다(현재 GDP 약 1,500조)는 비현실적인 목표로 설정했기 때문’이라는 반박이 제기됐다. 그러자 그는 “보험료 3.5~4% 인상이 기본”이라며 말을 바꾸었다.

 

또 지난 10일 청와대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50%로 상향 시 “향후 65년간 추가 세금 부담만 1702조원”, “미래세대 재앙”, “내년에만 1인당 209만원 추가 보험료” 등 온갖 왜곡되고 선정적인 표현을 쏟아내어 논란이 일었다.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현안보고에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청와대의 입장을 적극 옹호하며 총대를 메고 나섰다. 청와대가 주장하는 세금 부담 1702조원은 국민연금 가입자들에게 추가로 지급되는 연금액 즉, 국민연금 가입자들이 내고, 운용수익으로 구성된 연금기금에서 지급되는 연금급여로 세금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그러나 문형표 장관은 “‘세금폭탄’ 주장에 반대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표명하였다. 또한 국민연금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린 책임을 추궁하자, 오히려 “2060년 고갈 전제없이 보험료율 1% 올리면 소득대체율 50% 가능하다는 것은 은폐마케팅이다”라는 태도를 보였다.

 

이에 국민연금지부는 복지부 수장으로서 철학과 자질이 없는 문형표 장관에 대해 항의하고, 사퇴를 촉구하기 위하여 항의 방문하였으나 문 장관은 자리를 비웠다.

국민연금지부는 복지부 관계자들에게 노인빈곤율, 노인자살율 1위인 한국의 심각한 현실에서 국민연금에 대해 공격하고 공적연금을 송두리째 무너뜨리려는 장관을 좌시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고, 책임지고 사퇴할 때까지 투쟁할 것임을 경고하였다.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정치마당 제안

시민정치마당(cpmadang.org)은 아직 프로트타입의 미완성 사이트입니다. 불편한 점이 많으시겠지만 양해를 해 주실것이라 믿으며 운영합니다.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완료되었고, 그 정보를 최대한 정확하게 수집 하였습니다.
2018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에 대한 댓글을 부탁드려요, 후보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고 공유해 주세요.
이 사이트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단순 소비자가 아닌, 평가하고 공유하는 주인이 되어 주세요. 댓글을 쓰시면 자동으로 트윗으로 나가도록 했으며, 다음에서 검색됩니다. 댓글은 기록이 될 것이며, 정치인들을 긴장 시킬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