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적폐 부활에 일조, 방통위 의심스럽다”

    

방송독립시민행동 14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

“언론적폐 부활에 일조했던 이번 공영방송 이사 추천 및 선임 과정과 같이 방송법 문제에서조차 방통위가 적당한 타협을 하려는 시도에 반대하며 그냥 두고 보지는 않겠다”

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국민참여방송법 쟁취 시민행동은 14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방송의 정치적 독립 보장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공영방송 이사 추천 및 선임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의 방통위가 과연 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언론적폐 청산을 중요한 과제로 포함하고 있는지조차 의심”이라고 지적했다.

법에도 없는 정치권 추천 관행이 여전히 작동됐다. 자유한국당은 노골적으로 방통위에 자리를 요구해 관철시키기도 했다. 결국 방송독립시민행동이 부적격자로 선정한 이들이 방문진, KBS, EBS 이사로 선임됐다. 방통위 역시 국민 의견 수렴을 형식적으로 받았고, 이사 검증과 평가의 한계를 보였다.
 

   
 

정연우 방송독립시민행동 공동대표(민언련 공동대표)는 “적폐를 이사라는 상전으로 모시는 꼴이 됐다”고 지적했고, 오정훈 방송독립시민행동 운영위원장(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방통위는 법이 보장한 독립성도 지키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최병현 주권자전국회의 기획위원장은 “적폐가 이사로 다시 돌아오는 것 자체가 개혁과 적폐 청산이라는 과제를 안이 하게 본 것 아니냐”고 따졌다.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장은 “공영방송 이사를 독립적으로 뽑는 것은 현 방통위를 두고는 불가능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이미 방통위 자체가 개혁대상이라는 것이 드러났고, 방통위는 방송독립성 논할 자격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Fill in the blank.

정치마당 제안

시민정치마당(cpmadang.org)은 아직 프로트타입의 미완성 사이트입니다. 불편한 점이 많으시겠지만 양해를 해 주실것이라 믿으며 운영합니다.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완료되었고, 그 정보를 최대한 정확하게 수집 하였습니다.
2018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에 대한 댓글을 부탁드려요, 후보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고 공유해 주세요.
이 사이트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단순 소비자가 아닌, 평가하고 공유하는 주인이 되어 주세요. 댓글을 쓰시면 자동으로 트윗으로 나가도록 했으며, 다음에서 검색됩니다. 댓글은 기록이 될 것이며, 정치인들을 긴장 시킬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