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노동존중 정책의 파탄을 선언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