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그랜드티톤국립공원 방문기

Posted
1주 ago
마지막 업데이트
1주 ago
13 views
Time to
read
<1’
지역:

18일  그랜드티톤 국립공원을 돌아본다.

제니레이크에서 배 타고 티톤 산 입구까지 가서 조금 걸어 본다.

시간적 여유가 있었으면 트레킹 코스로 걸어보고 싶은 마음 간절해진다.

옐로우스톤국립공원에 비하면 면적은 훨씬 작지만 3,000~4,000m 고봉들이 늘어서 있다.

그랜드티톤은 그랑 테통이라는 프랑스어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19c 캐나다 모피 사냥꾼들이 지었다고 하는데 큰 유방이란 뜻이란다.

봉우리 모습을 아무리 봐도 큰 유방 같지 않은데 그 당시 모피 사냥꾼들이 정신이 나간 모양이다.

매년 세계 경제 정책을 좌우하는 심포지엄이 열리는 잭슨홀을 지나 다시 솔트레이크시티로 간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국립공원 이념은 모든 국민의 복리와 즐거움이지만 미국국립공원을 여행하고

그 안 시설을 이용하는 것은 그래도 돈 좀 있고 시간적 여유도 있어야 가능한 것 같다.

지독한 편견일지도 모르겠지만 청소하고 서빙 하는 이들은 대부분 흑인, 멕시칸, 아시아인들이다.

그렇다면 한국의 국립공원에서 국민의 복리와 즐거움이란 무엇일까..

미국 국립공원은 보전을 부르짖는 것이 의미가 없다.

인간의 관리라는 것이 사실상 어려운 일임을 그곳의 규모가 말해준다.

그래서 미국은 그냥 놔두는 것이 가능하다. 심지어 불이 나도..

그렇다면 우리는.. 좁은 공간에 이용률은 높고 그 이용에 대한 저마다의 요구도 다양하다.

우리에게 보전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그랜드티톤국립공원

P1220057.JPG

P1220050.JPG

그랜드티톤국립공원 초입에 등산학교

P1220059.JPG

등산학교 내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있을 것 다있고 깔끔하게 운영을 하고 있었다.

참고로 우리나라는 산악강국이라면서 이런 등산학교를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P1220061.JPG

P1220064.JPG

여기서 배를 타고 티톤 산 입구까지 간다.

P1220067.JPG

P1220073.JPG

P1220087.JPG

배안에서 아이들이 뭔가를 적고 있다. 국립공원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 같다.

아이들에게 사진을 찍어도 되겠냐고 물으니 얼굴이 나오는 것은 엄마에게 물어보고 찍겠단다.

모르는 사람의 요구에 아이가 침착하게 대처하는 것이다. 교육을 잘 받은 것 같다. 

얼굴은 안 찍고 교재만 찍겠다고 하고 찍었다.

P1220090.JPG

P1220089.JPG

우리나라만 바위나 나무에 낙서하는 줄 알았는데 미국사람도 나무에 저런 짓을 한다. 

P1220091.JPG

젊은 여성이 혼자 자전거로 여행중인가 보다. 좋겠다~

P1220092.JPG

화장실을 길게 쭈욱 늘어놨다. 뒤에 산과 참 안 어울린다. 

P1220093.JPG

크레이그 토마스 디스커버리 비지터 센터

P1220096.JPG

P1220099.JPG

P1220103.JPG

P1220114.JPG

잭슨 홀에 있는 엘크 뿔 아치.. 

P1220105.JPG

P1220115.JPG

P1220119.JPG

P1220121.JPG


링크:

추천하기

댓글 달기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 불편 하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사용자 참여

전체 참여자 댓글 수 : 1953 / 페이지에 보여지는 수: 1 - 3
글쓴이 : 이중한 (비회원)
1일 1시간

글쓴이 : 지롤발광 (비회원)
2주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