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쉬는 게 쉬는 게 아닌' 청소노동자의 휴식

정책 제안

#지하철 승강장에서 먹고 쉬고 자고

지난달 26일 오후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승강장의 맨 끝 지점, 청소노동자 김모(58)씨와 임모(60)씨가 낡은 철재 부스 안에 걸터앉아 있다. 주변 시설과 어울리지 않게 작고 초라한 부스는 이들에겐 유일한 휴식처, 그러나 승강장에서 발생하는 열기와 한기, 소음과 미세먼지를 막아내기엔 터무니 없이 비좁고 허술하다. 공기정화장치가 없어 문을 항상 열어두다 보니 승객들의 시선과 요란한 안내방송마저 휴식의 일부가 된지 오래다. 승강장으로 진입하고 빠져나가는 전동차의 진동도 그대로 온몸으로 전해진다. 잠시 후 청소도구를 손에 든 황모(61)씨가 전동차에서 내리자마자 부스 앞 간이 의자에 털썩 주저앉았다. 부스가 비좁은 탓에 3~4명이 동시에 휴식을 취할 땐 부스 대신 간이 의자를 이용해야 한다.

추천자

Vote up!
0
Vote down!
0
손님의 이미지
CAPTCHA
스펨 유저들을 위한 장치 입니다.